블로그 이미지
초보티

parannom.com.. Ti에도 도착

Rss feed Tistory
나만의 공간 2008. 1. 30. 09:21

나는 바보인가보다..

그렇게 오래도록 소망해 오더니..
남아있는 건 아무 것도 없고..

누구보다 먼저 해야만 하는 일이면서..
수동적이 되어 제자리에만 머물고..

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한 채
우물쭈물 거리고..

바라보기만 하고..
손을 뻗어 붙잡으려고 하지않아..

언제나 바보라는 소리를 들으면서도..
그 영문을 몰라 웃기만 하니..

나는 정말..
사랑에 대해서..
아무 것도 모르는 바보인가 보다.
,
TOTAL 193,189 TODAY 0